“치매 신약 후보 물질 GV1001, 근본적인 치료제 될 것으로 기대” > NEWS

본문 바로가기

NEWS

NEWS
IP: ***.***.***.135

“치매 신약 후보 물질 GV1001, 근본적인 치료제 될 것으로 기대”

페이지 정보

최고관리자 조회수 : 1,340

본문

치매(알츠하이머병)는 인류의 최대 난제 중 하나다. ‘행복한 100세 시대’의 걸림돌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전 세계 치매 환자는 5000만 명을 넘어섰고 매년 100만 명씩 늘고 있다. 우리나라도 4년 뒤엔 100만 명, 20년 뒤엔 200만 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현존하는 치료제가 증상 경감과 진행 지연에 그치는 상황에서 젬백스앤카엘(이하 젬백스)의 치매 신약 후보 물질 ‘GV1001’은 거의 유일한 희망이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젬백스는 ‘GV1001’의 성공적인 글로벌 임상시험과 신약 허가를 위해 최근 요겐 윈로스(Jorgen L. Winroth) 해외투자 IR 담당 사장을 영입했다. 그는 스웨덴 파마시아, 아스트라제네카 등 제약사를 뉴욕 증시에 상장시키고, 스웨덴 제약기업 오르판비오비트룸AB(Sobi)의 미국 내 회사 가치를 약 26배(시가총액 기준) 높인 인물이다. 젬백스는 GV1001 성공의 든든한 지원군을 얻은 셈이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그를 화상 인터뷰로 만나 봤다.

-젬백스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는.

 “십여 년 전 당시 아스트라제네카의 임원으로서 항암제로 개발 중이던 GV1001의 라이선스 아웃에 관한 협의를 했었는데, 그때부터 지금까지 10년 이상 GV1001과 젬백스를 주목해 왔다. GV1001은 텔로머라아제(세포분열 시 소실되는 텔로미어의 DNA를 복구하는 효소)의 활성이 높은 암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면역항암제로 개발됐다. 당시 이미 유럽에서 1100명 이상의 각종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성은 검증됐고, 췌장암 치료제로서의 유효성도 일부 입증된 약이다. 개발 과정도 흥미로웠다. 젬백스는 한국의 다른 바이오 기업과 달리 오랜 안전성 자료를 바탕으로 적응증 확대를 위한 연구개발(R&D)을 지속해 왔다. 지난해 12월 샌디에이고 알츠하이머병임상학회(CTAD)에서 발표된 한국 2상 임상의 고무적인 결과를 접하고 매우 놀랐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5/0003028517?fbclid=IwAR1fI5prrzrqtoKUYDN5lSKPBg1hCKvO8sSSoOtZNIrWMC0RPFLxfcASbJ0

 

NEWS 목록
No 제목 이름 조회
533 최고관리자 1341
532 최고관리자 1291
531 최고관리자 1330
530 최고관리자 1409
529 최고관리자 1314
528 최고관리자 1337
527 최고관리자 1380
526 최고관리자 1376
525 최고관리자 1400
524 최고관리자 1440
523 최고관리자 1371
522 최고관리자 1365
521 최고관리자 1352
520 최고관리자 1381
519 최고관리자 1397
대표 : 김좌진 ㅣ 개인정보관리 : 김좌진 ㅣ 사업자번호 : 253-86-01081 ㅣ 통신판매업신고: 2018-대전동구-0190호
본사 : 대전광역시 동구 충정로 21, 4105호 ㅣ 기업부설연구소 : 대전광역시 동구 충정로 21, 4104호
당사는 모든 이미지의 무단사용을 금하며, 무단사용시 저작권법 98조에 의거 민형사상 책임을 지게됩니다.
COPYRIGHT ©2019 (주)프로셀컴퍼니. ALL RIGHTS RESERVED.